홈 > 해외동향 > 기타뉴스
해외동향 > 기타뉴스 2019-05-17 / 코인리더스

BTC 6주 랠리에 지쳤나?…어디까지 후퇴할까

해외 암호화폐 시황중계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17일(한국시간) 오전 8시 40분 현재 글로벌 비트코인(BTC) 가격은 24시간 전 대비 4.16% 하락한 약 7,85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암호화폐 전문매체 뉴스BTC는 암호화폐 트레이더이며...
해외동향 > 기타뉴스 2019-05-17 / 코인리더스

'신흥국 투자 귀재' 마크 모비우스 "글로벌 BTC 수요 지속될 것"

'신흥국 투자 귀재'로 불리는 월가의 베테랑 투자자 마크 모비우스(Mark Mobius)가 "현재 비트코인(BTC)에 대한 수요는 전세계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이같은 추세는 한동안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우스 캐피털 파트너스(Mobius Cap...
해외동향 > 기타뉴스 2019-05-16 / Bitcoinist

비트코인 파편조차도 3개 신용화폐보다 가치 높아

Bitcoin has long been more ‘expensive’ per one BTC particularly compared to other fiat currencies. Now, its smallest unit known as a satoshi...
해외동향 > 기타뉴스 2019-05-16 / 코인리더스

"큰손 돌아왔다"…BTC 급등 원인과 향후 전망은?

세계 1위 암호화폐 비트코인(BTC)이 8,000달러를 돌파한 가운데 비트코인의 최근 상승세는 여러 가지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미 대표언론 CNN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최근 비트코인의 급등의 첫째 원인으로 비트코인의 화폐로서의 자산가치...
해외동향 > 기타뉴스 2019-05-16 / 블록미디어

美 기관투자가들 비트파이넥스 스캔들 영향 없어

[뉴욕=박재형 특파원] 미국 월스트리트의 비트코인 투자자들은 최근 테더/비트파이넥스 스캔들에 대해 개의치 않고 비트코인 투자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고 15일(현지시간) CCN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암호화폐 투자기업 해시CIB는 최근 트위...
해외동향 > 기타뉴스 2019-05-16 / 블록미디어

지난해 실종됐던 “컨센서스 효과” 올해는 기대 높아

[뉴욕=박재형 특파원] 매년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최대 규모의 암호화폐 행사인 ‘코인데스크 컨센서스 2019’ 행사 주간을 맞아 비트코인 가격이 급등하는 이른바 “컨센서스 효과”에 대한 시장의 기대감이 높다. 특히 지난해 사라졌던 컨센서스 효과가 올해...
해외동향 > 기타뉴스 2019-05-16 / 코인리더스

美 증권사 TD 아메리트레이드 "BTC 관심 고객 급증"

미국 월가 브로커리지(주식 매매중개) 증권사 TD 아메리트레이드(TD Ameritrade)의 스티븐 쿼크(Steven Quirk) 이사가 "최근 암호화폐 투자에 관심을 갖는 증권사 고객들이 급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1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해외동향 > 기타뉴스 2019-05-15 / 블록미디어

암호화폐 헤지펀드업계의 기관화 과정 빠를 것

[뉴욕 = 장도선 특파원] 암호화폐 헤지펀드들은 지난해 약세장에서 전반적으로 고전했지만 시장의 벤치마크인 비트코인에 비해서는 선방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코인데스크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컨설팅업체 PwC와 투자회사 엘우드 자산운용이 공동 작성한 ...
해외동향 > 기타뉴스 2019-05-15 / 블록미디어

미-중 무역전쟁이 투자 대안으로서 비트코인 위상 높인다

[뉴욕=박재형 특파원] 미국과 중국 사이 무역전쟁이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며 이어지는 상황이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의 위상을 높여주고 있다고 14일(현지시간) CCN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내셔널 얼라이언스 시큐리의 앤디 브렌너는 최근 중국과 ...
해외동향 > 기타뉴스 2019-05-15 / Cryptonews

크립토 사업 vs G20: 가혹한 KYC 절차 반대

암호화폐 산업은 19개 국가와 유럽연합이 암호화폐 거래소와 관련 사업에 대해 보다 엄격한 KYC(know-your-customer) 절차를 부과할 가능성에 대해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뉴욕의 운영 허가 시스템인 비트라이센스보다 "더 가혹하다"고 주장하...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