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해외동향 > 정책이슈
해외동향 > 정책이슈 2018.11.06 11:31 / 블록미디어

미국 SEC, ‘비트코인 ETF’ 9개 승인 재검토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비트코인 ETF(상장지수펀드)승인을 재검토 중이다. 앞서 SEC는 지난 8월 사기 및 시장조작 가능성을 근거로 9개의 비트코인 ETF 승인을 거부한 바 있다.

미국 정부 법률 변호사인 제이크 체르빈스키(Jake Chervinsky)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SEC에 비트코인 ETF 관련 진술서를 제출할 수 있는 기한은 11월 5일이며, SEC가 이를 검토한 후 최종적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암호화폐 전문매체 AMB크립토도 SEC가 이전에 거부된 9개의 비트코인 ETF에 대해 5일 이후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지난 8월 거부된 9개의 비트코인 ETF는 각각 디렉시온(Direxion) 5개, 그레나이트쉐어(GraniteShares) 2개, 프로쉐어(ProShares) 2개로 세 곳의 자산운용사가 신청한 것이다. SEC는 비트코인 ETF 제출 업체나 다른 당사자가 ETF를 지지 또는 반대하는 성명을 11월 5일까지 제출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SEC는 각계 의견을 재검토한 후 ETF승인 여부를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의 보도에 따르면 SEC의 비트코인 및 블록체인 정책 책임자인 윌리엄 힌먼(William Hinman)이 5일 워싱턴 D.C에서 열린 핀테크 위크 회의에서 “SEC는 암호화폐가 증권으로 분류되는 경우를 명확히 할 계획”이라며 “개발자들이 토큰 발행을 준비할 때 참고할 수 있도록 이해하기 쉬운 가이드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토큰 발행의 증권 분류 여부가 여전히 불확실할 경우 SEC의 새로운 부서인 핀허브(FinHub)를 통해 빠른 피드백을 얻을 수 있다”며 “SEC는 회계, 위탁, 가치평가 등에 대한 연구를 진행 중이며, 관련 내용을 투명하게 공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본 기사는 블록미디어와 콘텐츠 제휴를 통해 코이니스타에서 발췌 후 재구성한 것입니다.]
<블록미디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