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해외동향 > 정책이슈
해외동향 > 정책이슈 2019.08.16 18:00 / TokenPost

모스크바, ‘도시행정’ 서비스 블록체인 기술로 투명하게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가 블록체인 기술로 도시행정 서비스 개선에 나선다.

15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모스크바 정보기술부는 이더리움 기반 전자 행정 시스템 구축을 위한 입찰을 진행한다. 시 정부는 입찰 공고에서 "해당 시스템을 통해 부동산 소유자, 시 거주자의 서류 발급, 농산물 시장 내 공간 할당 등 행정 서비스를 관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고에 따르면 개발 예산은 약 10억 5천만 원(5,700만 루블) 상당이며 업체 선정 및 계약 체결 이후, 플랫폼을 구축하는 데 60일 정도의 예상 소요일을 제시하고 있다. 시스템은 권한증명(proof-of-authority) 합의 알고리즘을 사용하며 최대 150만 동시 뷰어를 수용할 수 있다. 시 정부는 "블록체인으로 모스크바 전자 행정 서비스를 투명하게 하고 대중 신뢰도를 높이는 것이 시스템 개발의 목적"이라고 밝혔다.

해당 시스템은 모스크바 시 정부가 이미 추진 중인 다른 블록체인 개발 사업과도 통합될 수 있다. 2017년 시는 새로운 자전거길이나 거리 조경, 시 주최 행사 등에 대한 시민 의견과 평가를 수렴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반 투표 플랫폼 ‘액티브시티즌(Active Citizen)’을 개발했다. 해당 플랫폼은 올 가을에 있을 시의원 선거에서 몇몇 지역구를 대상으로 시범 활용될 예정이며, 유권자 6% 정도가 블록체인 투표를 진행할 수 있다고 알려졌다.

작년에는 이더리움 블록체인 기반 농산물 시장 자리 할당 시스템을 출시했다. 지난해 4월부터 11월까지 약 2,700건의 매물이 올라왔으며 2만여 명이 입찰에 참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월 모스크바 정부는 기술단지, 비즈니스 인큐베이터, IT기업, 대학, 개발연구소, 연구단체, 사업체를 수용하는 블록체인 산업집적지를 조성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토큰포스트 |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TokenPos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토큰포스트와 콘텐츠 제휴를 통해 코이니스타에 전문을 게재하고 있습니다.]
 
<TokenPost>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