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해외동향 > 호재/악재
해외동향 > 호재/악재 2019.01.29 10:32 / 토큰포스트

체인널리시스, “10억 달러 해킹그룹 2곳, 여전히 활동”

블록체인 분석기업 체인널리시스가 약 10억 달러 규모의 암호화폐 해킹 피해를 낸 단체 두 곳을 공개했다.

28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체인널리시스가 ‘알파’, ‘베타’로 명명한 두 해킹그룹은 암호화폐 스캠으로 사라진 자금 대부분을 빼돌렸으며, 현재도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최근에도 로컬비트코인 웹사이트 모방 피싱 범죄, 뉴질랜드 크립토피아 거래소 해킹 등 암호화폐 관련 범죄 소식이 전해진 바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알파는 대형 그룹으로 엄격히 통제되는 조직이다. 부분적으로 비(非)금전적인 목적에 따라 움직이기도 한다. 베타는 규모가 더 작고 덜 조직적이나 접근이 더욱 제한된 조직이며 금전적인 목적에 집중한다고 설명했다. 도난 자금이 온라인 거래소에서 현금으로 전환되기까지 약 5,000번가량 전송이 발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두 그룹 운영 방식에도 차이가 있었다. 알파는 암호화폐를 주소에서 주소로 즉시 이동하기 시작한다. 베타는 최대 18개월까지 기다리면서 해킹에 대한 관심이 사라질 때까지 기다리기도 했다. 보고서는 알파는 평균 한달간 자금의 75%를 전환했고, 베타는 스스로 정한 대기 시기가 지나면 며칠만에 50%를 바로 자금을 현금화했다고 밝혔다.

자금이 규제 거래소를 거칠 때도 있었다. 수석경제학자인 필립 그래드웰(Philip Gradwell)은 여러 번의 자금 전송 후에는 자금세탁방지시스템을 갖춘 거래소에서도 해킹 자금 여부를 확인하기가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하이레 기자 aliceha@econotimes.com

[본 기사는 토큰포스트와 콘텐츠 제휴를 통해 코이니스타에 전문을 게재하고 있습니다.]
<토큰포스트>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