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국내동향
국내동향 > 기타뉴스 2019.02.08 12:17 / 블록미디어

블록체인 투자 ‘두 배’ 늘리겠다는 정부…업계 반응은?

정부가 발표한 블록체인 지원 정책에 대해 업계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지난 달 31일 정부는 ICO(암호화폐 공개)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ICO와 무관한 블록체인 기술 산업 발전을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업계에서는 환영과 우려가 교차하고 있다. 블록체인 활용 사례를 보여줄 수 있는 ‘기회’라는 긍정적 시선과 함께 시장 흐름을 제대로 읽지 못한 체 내놓은 원론적 내용에 불과하다는 부정적 의견이 동시에 나오고 있다.

블록체인 스타트업들은 정부 지원책을 통해 큰 틀의 사업을 구상하고 구체화하는 데 도움을 받고 있다는 입장이다. 이들에게 정부 지원은 비즈니스 모델을 찾고 실질 사례를 만들 수 있는 기회가 된다는 것이다.

하지만 일부 블록체인 업계에서는 정부 정책이 ‘원론적’ 수준에 그친다며 실망감을 드러냈다. 이신혜 글로벌 크립토펀드 GBIC 파트너는 “프라이빗 블록체인과 자체 기술에 대한 투자 확대와 지원은 이전보다 나아진 인식을 보여줬지만, 블록체인 생태계 전체를 키워나갈 수 있는 깊이 있는 분석과 건전한 성장을 위한 타개책은 여전히 확립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정부의 투자 지원책이 시장 흐름과 역행한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현재의 블록체인 시장은 연구개발 투자가 아닌 블록체인 ‘서비스’에 대한 구체적인 정책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블록체인 공공 시범사업도 일부 기업에서는 반기지 않고 있다. 민간 기업이 정부의 블록체인 공공시범사업에 참여하더라도 단순히 구축 운영비 지원만 받는 것이지, 수익을 끌어낼 수 있는 정책은 아니라는 것이다.

[본 기사는 블록미디어와 콘텐츠 제휴를 통해 코이니스타에서 발췌 후 재구성한 것입니다.]
<블록미디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