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국내동향
국내동향 > 기타뉴스 2019.01.08 10:18 / 블록미디어

난장판 된 암호화폐시장 구원할 ‘문과’진입 절실

현재 암호화폐 업계는 ‘개판’이라는 말 외에 달리 설명할 말이 없을 정도로 엉망이다. 거래소 먹튀, 공구방 다단계 사기, 코인 가격 펌핑 등의 사건이 거의 매일 일어났다.
ICO와 암호화폐 거래소 등을 규제할 방법이 없는 현재 암호화폐 시장은 무법지대나 다름없다. 무법지대에서는 비전문가와 사기꾼들이 판을 친다.

블록체인이 주목받은 지 길어야 2~3년 정도인데 전문가가 있을 리 없다. 블록체인 프로젝트 구성 멤버는 비즈니스 경험이 부족한 개발자 출신이 대부분이다. 또한 소위 ‘블록체인 전문가’들은 손쉽게 이더리움 기반 토큰을 발행하고 운 좋게 ICO를 일찍 시작해서 성공적으로 자금 모집을 마친 프로젝트 관계자이거나, 암호화폐 투자로 큰돈을 번 사람들이다. 전문가라고 내세울만 한 능력과 사업 경력이 없다는 뜻이다. 이들이 만든 블록체인 비즈니스 모델에 허점이 많은 것은 당연하다.

기존 금융권에서 블록체인 업계를 바라보는 시각도 별반 차이가 없다. 국내 최대 벤처캐피탈 관계자는 “대부분의 블록체인 프로젝트 비즈니스 모델은 사업성과 적합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투자를 결정하기 어려웠다”고 평가했다. 컨설턴트에게 블록체인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느냐고 묻자 “컨설팅 업계는 블록체인에 별로 관심이 없다”고 대답했다. 종사자와 투자자에게는 전부처럼 보이는 이 시장이, 전체 금융시장의 1%도 차지하지 못하는 구멍가게에 불과하다. 정부가 암호화폐 관련 정책 제정에 관심이 없는 이유다.

그래서 전문가가 더욱 절실하다.
회계, 마케팅, 컨설팅, 영업을 비롯한 전통적 ‘문과’의 영역을 책임지고 비즈니스 전략을 세울 전문가가 진입하지 않으면 구멍가게는 대형마트로 성장할 수 없다.

[본 기사는 블록미디어와 콘텐츠 제휴를 통해 코이니스타에서 발췌 후 재구성한 것입니다.]
<블록미디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