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국내동향 > 블록체인
국내동향 > 블록체인 2019.01.03 11:15 / 블록미디어

[블록체인 2019 5대 이슈] #3. 시작된 ‘메인넷 전쟁’

본격적인 메인넷 전쟁이 벌어질 전망이다. 국내 대기업들이 진행하는 메인넷은 물론 블록체인 프로젝트들도 메인넷을 발표하거나 발표를 예정하고 있어 경쟁이 더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대기업이 메인넷을 개발한 대표 사례로는 삼성과 LG가 있다. 삼성SDS는 블록체인 플랫폼 넥스레저를 개발해 유럽 해운물류 시장에서 시범사업을 진행중이다. LG도 블록체인 사업에 적극적이다. 블록체인 기술을 보유한 LG CNS는 지난해 블록체인 플랫폼 ‘모나체인’을 개발했다. LG CNS는 이를 이용해 올해 한국조폐공사와 지역상품권 시스템을 개발·운영한다.

스타트업들도 본격적으로 메인넷을 발표하고 있다. 국내 1호 ICO 프로젝트인 보스코인을 비롯해 의료분야 프로젝트인 메디블록, 국내 암호화폐 중 시가총액 1위인 아이콘 역시 메인넷을 런칭해 운영 중이다. 코인 생태계에 종속되기보다 자신만의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는 의지다.

메인넷이 속속 등장하면서 앞으로 살아남을 메인넷은 누가 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닷컴 버블 시절 포털이 우후죽순 생겨났지만 결국 살아남은 것은 네이버와 다음 등 소수다. 블록체인 메인넷도 그럴 가능성이 높다는 예측이다. 메인넷 전쟁도 결국은 기술력과 사용성에 성패가 갈릴 것으로 보인다.

메인넷들의 치열한 경쟁을 지켜보는 일도 2019년에 흥미 있는 일 중 하나일 것으로 보인다.

[본 기사는 블록미디어와 콘텐츠 제휴를 통해 코이니스타에서 발췌 후 재구성한 것입니다.]
<블록미디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