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국내동향 > 블록체인
국내동향 > 블록체인 2018.11.06 17:41 / 블록미디어

해외직구도 블록체인으로…소비자 상품 수령 빨라질까

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관세청은 블록체인 기반 ‘전자상거래물품 개인통관 시범서비스’를 위한 시스템 구축을 오는 12월까지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난 6월에 발표한 ‘블록체인 기술 발전전략’의 핵심 추진과제인 ‘6대 공공시범사업’중 하나다.

과기정통부와 관세청은 블록체인을 통한 업무 자동화로 인해 개인 업무량이 감소되고 전체 통관 시간이 반나절 이상 줄어들 것으로 기대했다. 관세청은 특히 전자상거래업체 등의 세금탈루 방지와 불법물품 반입을 효율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는데 주목하고 있다. 물품주문과 운송에 관한 원천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되기 때문이다.

구매자들도 자신의 화물 위치정보를 조회할 수 있어 구매활동이 한결 편리해질 전망이다. 구매자들은 1월 개설되는 ‘블록체인 통관정보 온라인 포털(가칭)’을 통해 자신의 화물 위치를 조회할 수 있다. 업체의 허위신고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피해도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시범서비스는 관세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전자상거래업체 코리아센터와 운송업체 CJ대한통운이 참여한다. 관세청은 앞으로 블록체인에 취합되는 정보의 신뢰성과 신속성을 높여 해외 발송부터 국내배송까지 모든 정보를 관리하는 ‘전자상거래 통관 통합 서비스’로 확대 개편할 방침이다.

[본 기사는 블록미디어와 콘텐츠 제휴를 통해 코이니스타에서 발췌 후 재구성한 것입니다.]
<블록미디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