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국내동향 > 정책이슈
국내동향 > 정책이슈 2018.12.19 14:42 / 코인데스크코리아

정부, 해운물류에 블록체인 기술 도입

앞으로 부두 간 컨테이너 이동에도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되어 데이터 오류나 누락 없이 신속한 물류 운송이 이뤄질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와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 기술을 항만물류에 활용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반 컨테이너 부두 간 반출입증 통합 발급 서비스’를 구축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구축된 블록체인 기반 해운물류 서비스는 정부의 블록체인 6대 공공 시범사업 중 하나이다. 과기정통부는 이 서비스를 통해 다른 부두 환적 시 필요한 정보를 블록체인에 저장·공유함으로써, 현행 컨테이너 환적 업무의 불편함을 개선하고 효율성을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했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선사-운송사-터미널 간 단절되어 있는 운송정보를 블록체인으로 투명하게 공유함으로써 기존에 1~2일이 걸리던 물류주체 간 정보 불일치로 발생하는 작업시간이 단축돼 실시간 처리가 가능해진다. 또 어플리케이션을 통한 전자 반출입증을 발급하여 운송기사들이 실시간으로 배차 사실을 인지하고, 반출입 컨테이너 위치를 파악할 수 있어 운송 업무의 편의성이 높아질 전망이다.

이번 시범 서비스는 올해 12월부터 1년 동안 부산 신항에서 일부 항만 물류업체를 대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향후 해수부는 이 시범사업 성과를 면밀히 분석하여 참여기관을 확대하고 다른 항만에도 적용·확산하는 것을 검토할 계획이다.

[본 기사는 코인데스크코리아와 콘텐츠 제휴를 통해 코이니스타에서 발췌 후 재구성한 것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