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국내동향 > 정책이슈
국내동향 > 정책이슈 2018.12.17 17:35 / 블록미디어

블록체인 특구를 잡아라…인천시 합류해 4파전 양상

제주시와 서울시, 부산시가 블록체인 특구 사업에 열정적인 가운데 인천시가 여기 동참했다. 블록체인 특구 경쟁은 인천의 가세로 4파전 양상으로 개편돼 치열한 경쟁을 예고했다.

14일 인천시의 허종식 균형발전 정무 부시장이 오픈블록체인산업협회 오세현 회장을 비롯한 협회 관계자들을 만나 블록체인을 어떻게 적용할 수 있을지에 대해 논의했다. 서울이나 제주시 등이 블록체인 관련 산업에 적극적인 가운데 후발주자인 인천이 나아가야 할 방안에 대해 논의한 것.

인천시는 이에 블록체인 기술이 공공업무에 혁신적인 변화를 가져올 수 있으며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꾸준히 블록체인 관련 사업을 추진 중이다. 여기에 인천은 세계적 규모의 국제공항이 있어 글로벌 인접도가 높고, 송도국제도시 등에 다양한 기업이 입주해 있음이 강점으로 꼽혀 블록체인 특구로 적합하다는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다.

인천시가 블록체인 특구 대열에 합류했지만 아직 가장 앞서있는 것은 제주도와 서울시다. 시장이 직접 나서서 사업을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 중에서도 제주도의 원희룡 지사는 블록체인 전도사로 유명하다. 원 지사가 블록체인 특구에 공을 들이는 이유는 간단하다. 블록체인을 통해 제주시 전체를 변화시킬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제주는 특별법이나 특례가 있기 때문에 다양한 문제를 법률조치로 해결하기 쉽다”면서 “국제 자유도시로서 다양한 인재를 확보해 산업을 이어나가기 유리하기 때문에 블록체인 특구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시도 ‘블록체인 도시 서울’을 공언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블록체인 특구를 통해 서울시 일자리 창출은 물론 지역 발전과 산업 거점으로 발전시키겠다는 계획이다.

부산도 블록체인 산업에 나서고 있다. 부산시는 블록체인 특구를 통해 동북아 금융중심지로 성장하고 신기술을 가진 기업들이 부산으로 모일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본 기사는 블록미디어와 콘텐츠 제휴를 통해 코이니스타에서 발췌 후 재구성한 것입니다.]
<블록미디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