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국내동향 > 정책이슈
국내동향 > 정책이슈 2018.11.05 15:51 / 블록미디어

부산시, 문현금융단지에 블록체인 특구조성 검토

부산광역시가 문현금융단지에 블록체인 특구 조성을 검토한다.

부산광역시는 금융생태계 조성을 위한 아이디어를 얻기 위해 1일 블록체인 분야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는 싱가포르에서 활동 중인 블록체인 관련 창업, 플랫폼, ICO(암호화폐공개) 관련 분야 대표, 변호사 등 전문가들이 참여해 부산의 블록체인 특구 조성 및 나아갈 방향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전문가들은 먼저 명확한 가이드라인 제시가 되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ICO 피해자 보호방안, 자금세탁 문제에 대한 대안마련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아울러 시장을 무조건 열어주고 규제를 풀어주기보다 좋은 기업들이 잘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고, 기업을 유치할 때 제시할 가이드라인 마련이 선행되어야 한다는 것이 공통적인 의견이었다.

블록체인 거래는 현재 정부차원에서 보증을 하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부산광역시는 “부산만의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이를 따르는 기업에 라이센스를 준다면 부산만의 특색 있는 기업 유치가 가능할 것”이라며 “지스타가 개최되는 도시인 부산에서 게임 분야 회사 ICO를 모으면 좋을 것”이라며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유재수 부시장은 “한국의 기술력 가진 기업이 규제와 자금거래가 어려워 외부로 빠져나가는 상황이 안타깝다”면서 “블록체인 기반의 리서치 기업 등도 부산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금융생태계를 만들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부산광역시는 블록체인 관련 기업들을 적극적으로 유치하여 부산금융단지에 한국형 블록체인 허브를 만들 수 있도록 해킹방지와 사용자권익보호 해결을 포함해 중앙정부에 정책 건의를 할 예정이다.

[본 기사는 블록미디어와 콘텐츠 제휴를 통해 코이니스타에서 발췌 후 재구성한 것입니다.]
<블록미디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