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최신뉴스
해외동향 > 기타뉴스 2019.05.15 14:40 / 블록미디어

미 법원, 프로복서 메이웨더 상대 사기성 ICO 피해 소송 기각

[뉴욕=박재형 특파원] 유명 프로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와 음악 프로듀서 DJ칼리드의 사기성 ICO(암호화폐공개)로 인해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며 제기됐던 소송을 미 법원이 기각했다고 14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플로리다 지방법원은 메이웨더와 칼리드가 지난 2017년 스타트업 센트라테크의 공동 창업자로서 사기성 ICO를 실시해 3200만달러의 자금을 모금해 투자자들에게 피해를 입혔다는 원고측의 주장에 대해 소송 기각 판결을 했다. 판결문에서, 담당 판사는 이들이 센트라테크사의 ICO를 홍보하는데 관여한 것은 인정되지만 그것이 원고측의 투자로 인한 피해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것을 입증하지 못했다고 판시했다.

[본 기사는 블록미디어와 콘텐츠 제휴를 통해 코이니스타에서 기사 내용 중 일부를 발췌한 것입니다. 기사 전문은 해당 URL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블록미디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