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최신뉴스
국내동향 > 정책이슈 2019.05.15 17:00 / 블록미디어

“자칫하면 원화거래 불가능할 수도…”

[블록미디어 김진배 기자] 자금세탁방지 가이드라인이 법제화 될 전망이다. 금융위원회가 기존 가상통화 관련 자금세탁방지 가이드라인을 법제화한 후 폐지할 계획을 밝힌 것이데, 이를 두고 암호화폐 관련 정부의 정책이 더 완고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난 7일 금융위원회는 금융행정지도 정비계획을 발표했다. 현 39건의 행정지도에 대한 처분을 결정한 것이다. 금융위에 따르면 행정지도 8건이 폐지 대상이 됐으며 9건은 유지, 법제화 후 폐지 되는 것은 22건이다. 이 중 가상통화 관련 자금세탁방지 가이드라인은 법제화 후 폐지대상이 됐다. 해당 가이드라인의 유효기간이 오는 7월 9일까지인 만큼 법제화가 빠르게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본 기사는 블록미디어와 콘텐츠 제휴를 통해 코이니스타에서 기사 내용 중 일부를 발췌한 것입니다. 기사 전문은 해당 URL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블록미디어>

| |